로그인 바로가기

중앙 내용으로 바로가기

원스톱직업학원

본문내용

본문

취업가이드
+ Home > 취업지원 > 취업가이드
펌글-<중부일보>임기 3~4개월 취업상담 공공근로자, 1년 기간제로 전환
  • 작성자
    관리자
  • 등록일
    2014-08-11 11:58:19
    조회수
    1829

 

경기도가 취업상담 단기 근로자를 1년 기간제 근로자로 전환한다는 소식을 중부일보에서 퍼왔습니다.

구직중이신 분들께 새로운 정보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기사 내용

http://www.joongboo.com/news/articleView.html?idxno=938491

 

 

 

중부일보|미래를 여는 신문

 

 

정치

 
임기 3~4개월 취업상담 공공근로자, 1년 기간제로 전환 
 
내년부터 고용불안정자가 구직상담 모순상황 종료
데스크승인 2014.08.07  | 최종수정 : 2014년 08월 07일 (목) 00:00:01   
 
 
 
 
 
 
 

임기 3~4개월의 공공근로자가 구직자들의 취업을 상담하는 모순된 상황을 경기도가 개선하기로 했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공공근로사업으로 채용된 직업상담사 365명을 내년부터 1년 단위의 기간제 근로자로 전환하기로했다. 지금까지 공공근로사업으로 채용된 직업상담사는 3~4개월을 근무한 후 1~2개월 휴직 후 또 다시 3~4개월 직업상담사로 재취업해왔다. 현행 규정에 공공근로사업으로 채용된 인력은 최대 4개월 이상을 연속으로 근무하지 못하도록 돼있어서다. 임금은 120만원 안팎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임금도 낮고 고용도 불안정한 직업상담사가 구직자를 상담하는 것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내년부터 이들을 기간제 근로자로 전환키로 했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내년 본예산에 인건비 30여억원을 확보해 시군에 지원할 계획이다.

수원시 직업상담사 김모씨는 “공공근로라는 신분의 불안함때문에 다른 사람들의 취업을 알선한다는 것이 마음 편치 않았는데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7월 경기도 일자리센터에만 있던 직업상담사를 확대해 시·군 주민센터에 350명의 공공근로 직업상담사를 전진 배치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6월말 기준 한 해 12만4천220명이던 구직자 수는 지난 6월말 17만7천595명으로 43%가 증가했다.

또 다른 경기도 관계자는 “시·군 주민센터에 직업상담사를 추가 전진 배치해 현장밀착형 일자리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다”면서 “다만 직업상담사의 고용불안 및 낮은 인건비가 걸림돌이 돼 이를 개선키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만구기자/prime@joongboo.com

 

 

목록보기
답글달기수정하기
삭제하기

관련 쪽지글